OTT 요금제, 바가지 요금으로 해외망명 떠나는 구독자들

OTT를 구독하고 있다면 요금이 얼마인가요? 최근 OTT 서비스를 비롯하여 유튜브까지 줄줄이 사탕 같이 가격을 올리고 있다. 이렇게 가격이 잇따라 오르는 현상을 부르는 신조어로 '스트림플레이션'이라 합니다.

스트림플레이션은 스트리밍과 인플레이션을 합친 말이다. 그런데 이렇게 가격은 오르는데 막상 서비스는 별 변화가 없고 오히려 답답하기도 합니다. 한 마디로 이제 OTT 기업에서 먹이를 풀었다가 물고기를 낚는 셈입니다. 

OTT-요금-비교


OTT 요금도 바가지

 “죄송합니다. 이 동영상은 바로 시청하실 수 없습니다. 다른 영상을 선택해주세요”, “넷플릭스에 접속하는데 문제가 있습니다. 나중에 다시 시도해주세요” 등의 안내 문구가 나와도 속수무책이다. 그런데도 소비자는 비싼 요금을 지불해야 한다. 이렇게 서비스는 개판 오분전인데도 불구하고 가격이 줄줄이 인상되니 이게 말이 되는지요?

서비스 먹통도 빈번합니다. 막상 비싼 요금을 지불하고도 서비스가 만족스럽지 못하다는 소비자들의 불만이 커지는 판에 싼 OTT 요금을 찾아서 해외를 찾아 다녀야 할지도 모릅니다.

OTT 요금 비교, 얼마나 올랐는가

유튜브 프리미엄 : 기존 요금제 가격을 대폭 올렸답니다. 9,900원에서 14,900원으로 올랐답니다. 유튜브는 광고 없이 동영상을 볼 수 있는 프리미엄 서비스의 월 구독료를 1만4900원으로 43% 올렸다. 

유튜브는 초창기에 가입해 서비스를 싼값에 이용하던 가입자들이 이제 무려 72% 인상된 요금을 내야 한다니 황당합니다. 그런데 이게 유튜브뿐만이 아닙니다.

넷플릭스는 계정을 다른 사람과 공유하면 매달 추가로 5000원을 내는 방식으로 요금을 인상했습니다. 

디즈니플러스는 광고 없는 프리미엄 요금제를 4000원(40%) 인상했습니다. 

티빙도 뒤질세라: 기존 요금제 가격을 20%** 가량 올렸어요.

대한민국이 봉인가?

그런데, OTT요금을 전 세계 평균과 비교해 보면 대한민국이 무슨 봉도 아니고 요금을 그리 비싸게 받아 먹는지 모르겠다. 

싼 OTT 요금제 찾아 해외 망명

이제 OTT 구독자들은 구독료 인상에 편법과 꼼수를 찾아 나설 수 밖에 없다. 가상 사설망을 이용해 IP 주소를 해외로 바꿔 가입하기는 방법도 하나이다. 국내보다 구독료가 싼 국가로 국적을 변경해 주는 대행 서비스마저 등장했다는데, 이건 또 어떨지 모르겠다. 아르헨티나, 인도, 터키 등 OTT 요금이 싼 곳을 찾아 해외망명을 하는 사람들이 늘어날 것 같다.


Conline.com

댓글 쓰기

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