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세상에서 가장 비싼 그림, 살바토르 문디

이 세상에서 가장 비싼 그림은 무엇일까요? 

그림이라는 것이 보는 이의 관점과 훌륭한 작품을 보유하려는 욕심에 따라서 내가 엄청난 값을 지불하더라도 그것이 갖고 싶다면 가격은 매우 높아진다.

이 세상에서 가장 비싼 그림

살바토르 문디

이 세상에서 가장 비싼 그림은 바로 레오나르도 다빈치의 ‘살바토르 문디'다. 


살바토르문디


이 작품은 1958년 소더비 경매에서 처음에는 60달러에 팔렸다. 이때는 이 작품이 레오나르드 다빈치의 진품으로 인정받지 못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후 다빈치의 진품이라는 추정이 나오고, 드미트리 리볼로블레프가 2013년 1억2750만달러에 그림을 사들였다. 

2017년 뉴욕 크리스티 경매에 다시 나온 이 그림은 미술품 경매의 최고가 기록을 갈아치웠다. 4억5030만달러, 당시 한화로 약 4900억원이다. 사우디아라비아의 왕세자 무함마드 빈살만이 샀다. 이렇게 비싸게 구입된 살바토르 문디는 지금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 무함마드 빈살만의 요트에 걸려 있다고 한다.


댓글 쓰기

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