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사 지내는 법, 제사 순서, 아버님 어머님 제사 지내는 법

제사의 순서에 관해서입니다. 

제사를 누가 어떻게 지내는가에 대해서 잘 모르는 사람들이 많아지고 있습니다. 점점 가족들이 줄어들고 또한 전통적인 가례에 대해 관심이 없어지지만 그래도 제사를 지내려한다면 제대로 제사를 지내는 순서는 알아두어야 합니다.

가정의례 준칙 제42조를 보면 「고인의 장자 또는 장손이 주제(主祭)가 되며, 장자 또는장남이 없는 경우에는 차자. 또는 차손이 제사를 주재한다」고 되어 있습니다. 또한 상처한 경우에는 남편이 제사를 주제를 하고 자손이 없이 상부(喪夫)한 경우에는 아내가 주제가 된다고 합니다.

 제43조 기제의 참사자는 고인의 직계자손과 근친자로 한다고 되어 있다. 다만 부득이 참사할 수 없는 직계자손은 자기가 있는 곳에서 묵념으로 추모하는 시간을 갖는다고 하였다.


제사지내는순서



제사 지내는 순서

①영신, ②강신, ③참신, ④초헌, ⑤독축, ⑥아헌, ⑦종헌, ⑧첨작, ⑨삽시,정저, ⑩합문, ⑪계문

⑫헌다, ⑬철시,복반, ⑭사신, ⑮철상, ⑯음복 등으로 제사의 순서를 가진다.

제사 지내는 방법

제사는 가가례(家家禮)라고 제사를 지내는 방법은 각 집안마다 다소 다르기도 합니다. 그래서 어떤 집은 제사 음식을 미리 차려두고 절차를 진행하기도 합니다. 또 어떤 집은 찬 음식은 미리 차리고 후에 뜨거운 음식(국, 고기, 생선, 국, 떡 등)을 내오기도 합니다.

제사를 지내다가 밥뚜껑을 여는 시점도 다르고 술을 다 올리고 열기도 하고 술을 올리면서 여는 경우도 있다. 여기서 어떤 방법이 딱 맞다고 할 수 없지만 집안에서 전해지는 예법에 따르면 됩니다.

또한 제사를 할 때 여자가 네 번 절하기도 하지만, 남자와 같이 두 번 절하기도 합니다. 또한 어떤 집은 여자가 제사에 참석하지 않는 집안도 있습니다. 외에도 다양한 방식이 존재합니다.

제사 지내는 방법을 잘 모른다면, 집안의 어른에게 물어보는 것이 가장 좋다. 여기에 소개되는 제사를 지내는 순서는 대체적인 제사의 방법입니다.

평소 집안에서 지내는 방법과 약간 다를 경우에는 집안에서 대대로 이어지는 제사의 순서를 따르면 됩니다.

제사 지내는 시간

기제사는 전통적으로는 조상이 돌아가신 날의 첫 새벽(새벽 0시 직후)에 지냈다. 그러나 오늘날은 이렇게 되면 가족들의 참석이 어려워지는 문제가 있어, 보통은 기일의 저녁 시간에 지내는 경우가 많다. 차례의 경우 명절의 오전 시간에 지내는 것이 보통이다.


아버지 어머니 기제사 지내는 방법

돌아가신 아버님이나 어머님의 기제사를 처음 모시는 방법도 아래의 순서에 따르면 됩니다.


제사 지내는 순서, 제사 지내는 방법

1. 영신(迎神)

제사가 시작되기 전에 대문을 살짝 열어 놓습니다. 제상의 뒷쪽(북쪽)에 병풍을 치고 제상 위에 제수를 진설하기 시작합니다. 지방(紙榜)을 써 붙이고 제사의 준비를 마친다. 고례(古禮)에는, 출주(出主)라 하여 사당에서 신주(神主)를 모셔 내오는 의식이 있었다. 오늘 제사를 모실 영혼을 오시기를 기다리면서 제사상을 준비하는 과정입니다.


2. 강신(降神)

영혼의 강림을 청하는 의식이다. 제주(祭主)가 신위 앞으로 나아가 무릎을 끓고 앉아 향로에 향을 피운다. 집사(執事)가 제상에서 잔을 들어 제주에게 건네 주고 잔에 술을 조금 따른다. 제주는 두 손으로 잔을 들고 향불 위에서 세 번 돌린 다음, 모사 그릇에 조금씩 세 번 나누어 붓는다. 빈 잔을 집사에게 다시 건네 주고 일어나서 두 번 절을 한다. 향을 피우는 것은 하늘에 계신 신에게 알리기 위함이고, 모사에 술을 따르는 것은 땅 아래 계신 신에게 알리기 위함이다.

3. 참신(參神)

고인의 신위에 인사하는 절차로서 모든 참사자가 일제히 두 번 절을 한다. 신주인 경우에는 참신을 먼저 하고, 지방인 경우에는 강신을 먼저 한다. 미리 제찬을 진설하지 않고 참신 뒤에 진찬(進饌)이라 하여 제찬을 올리기도 한다. 진찬때는 주인이 육(肉) 어(魚) 갱(羹)을 올리고, 주부가 면(麵) 편(餠) 메(飯)를 올린다.

4. 초헌(初獻)

제주가 첫번째 술잔을 올리는 의식이다. 제주가 신위 앞으로 나아가 꿇어 앉아 분향한다. 집사가 잔을 제주에게 주고 술을 가득 붓는다. 제주는 오른손으로 잔을 들어 향불 위에 세 번 돌리고 모사 그릇에 조금씩 세 번 부은 다음 두 손으로 받들어 집사에게 준다. 집사는 그것을 받아서 메 그릇과 갱 그릇 사이의 앞쪽에  놓고 제물 위에 젓가락을 올려 놓는다. 제주는 두 번 절을 한다. 잔은 합설인 경우 고위(考位) 앞에 먼저 올리고 다음에 비위(妃位) 앞에 올린다. 집안에 다라서는 술을 올린 뒤 메 그릇의 뚜껑을 연다.

5. 독축(讀祝)

초헌이 끝나고 참사자가 모두 꿇어 앉으면 축관이 옆에 앉아서 축문을 읽는다. 축문은 제주가 읽어도 되는데, 엄숙한 목소리로 천천히 읽어야 한다. 축문 읽기가 끝나면 모두 일어나 두 번 절을 한다. 과거에는 독축 뒤에 곡을 했다.

6. 아헌(亞獻)

두 번째 술 잔을 올리는 의식으로 원래는 주부가 올린다. 주부가 올리기 어려운 경우에는 제주의 다음 가는 근친자가 올린다. 절차는 초헌 때와 같으나, 모사에 술을 따르지 않는다. 주부는 네 번 절을 한다.

7. 종헌(終獻)

세번째 술 잔을 올리는 의식이다. 아헌자의 다음 가는 근친자가 아헌 때와 같이 한다.

잔은 7부쯤 부어서 올린다.

8. 첨작(添酌)

종헌이 끝나고 조금 있다가 제주가 다시 신위 앞으로 나아가 꿇어 앉으면 집사는 술주전자를 들어 종헌 때 7부쯤 따라 올렸던 술잔에 세 번 첨작을 하여 술잔을 가득 채운다.

9. 삽시정저(颯匙正箸)

첨작이 끝나면 주부가 메 그릇의 뚜껑을 열고 숟가락을 메 그릇의 중앙에 꽂는다. 젓가락을 고른 뒤 어적이나 육적 위에 가지런히 옮겨 놓는다. 숟가락은 바닥(안쪽)이 동쪽으로 가게 한다. 삽시정저가 끝나면 제주는 두 번, 주부는 네 번 절을 한다.

※ 유식(侑食): 첨작과 삽시정저의 두 절차를 통틀어 유식이라 하는데, 이는 진지를 권하는 의식이다.

10. 합문(闔門)

참사자가 모두 잠시 밖으로 나가 문을 닫고 기다린다. 대청 마루에 제상을 차렸으면 뜰 아래로 내려가 읍(揖)한 자세로 잠시 기다린다. 단칸 방의 경우에는 제자리에 엎드려 몇 분 동안 있다가 일어선다.

11. 계문(啓門)

닫았던 문을 여는 절차이다. 축관이 헛기침을 세 번하고 문을 열고 들어가면 참사자가 모두 뒤따라 들어간다.

12. 헌다(獻茶)

갱을 내리고 숭늉을 올린 뒤, 메 세 숟가락을 떠서 물에 말아 놓고 저를 고른다. 이때 참사자는 모두 머리를 숙이고 잠시 동안 조용히 앉아 있다가 고개를 든다.

13. 철시복반(撤匙覆飯)

숭늉 그릇에 놓인 수저를 거두어 제자리에 놓고 메 그릇의 뚜껑을 덮는다.

14. 사신(辭神)

고인의 영혼을 전송하는 절차로서 참사자가 신위 앞에 일제히 두 번 절한 뒤, 지방과 축문을 불사른다. 지방은 축관이 모셔 내온다. 신주일 때는 사당으로 모신다. 이로써 제사를 올리는 의식 절차는 모두 끝난다.

15. 철상(撤上)

제상 위의 모든 제수를 집사가 뒤쪽에서부터 차례로 물린다.

16. 음복(飮福)

참사자가 한자리에 앉아 제수를 나누어 먹는데 이를 음복이라 한다. 음복을 끝내기 전에는 제복을 벗거나 담배를 피워서는 안 된다. 고례에는 준(준)이라 하여 참사자뿐만 아니라 가까운 이웃들에게 제사 음식을 나누어 주고 이웃 어른들을 모셔다가 대접하기도 했다.

댓글 쓰기

0 댓글